티스토리 뷰

 

 

 

 

4월 16일 싱그러운 봄날의 남이섬....

관광청에 예상치 못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

 

 

 

 

 

 

 

그 이름은 바로

다.람.쥐.입니다람쥐

Hi

 

 

 

 

 

 

아직 눈도 못 뜨고...

털도 다 자라지도 못한..

꼬물꼬물 아가들이예요ㅠ_ㅠ

 

 

 

 

 

 

이 아가들은

감자바위 앞 길 확장공사를 하면서 발견된 아이들이예요!

땅을 팠더니 엄마도 없이 옹기종기 모여있었어요

 

 

 

 

 

 

가여운 다람쥐들...ㅠ_ㅠ

다치지 않도록 조심히 상자에 옮겨담아

'강원대 야생동물협회'에 보내주었어요!

 

 

 

 

 

아직은 너무 어린 아가들이라

자연속에 풀어놓기엔 아직 위험하다고 해요!

까마귀나 올빼미에 공격을 받을 수도 있고,

아직 먹이구하는 방법도 모르기 때문에

잠시동안 '야생동물협회'에서 보호해주기로 했답니다

오케이3

 

 

 

 

안녕! 꼬물꼬물*_*

더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자

토닥토닥

 

 

.

.

.

.

.

.

.

.

.

.

 

 

 

그리고 며칠이 지나고

일주일이 지나고

 

한통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반가운 소식!

구조되었던 아기다람쥐들이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도 좋을 것 같다는!

하트3

 

 

 

 

 

 

 

 

 

 

 

얼마나 컸을지 발을 동동구르며

다람쥐들을 기다렸어요*.*

환영선물로 앙증맞은 잣도 준비완료!

 

 

 

 

 

 

 

담겨온 상자를 조심스레 열어보니

윽2

 

 

 

 

 

 

윽2

 

 

 

 

 

 

 

하나둘씩 어리둥절~

 

 

 

 

 

 

여긴어디?

 

 

 

 

 

 

나는누구?

 

 

 

 

 

 

 

나는어디로향하는가?

(초롱초롱)

 

 

 

 

 

 

 

윽2

(심쿵)

취향저격!

 

 

 

 

 

완전귀여워ㅠㅠ

 

 

 

 

 

 

 

못본사이 더 귀여워져서 온 아이들!

눈도 초롱초롱 뜨고 상자속에서 얼른 나가고싶은지

폴짝폴짝 뛰어다닙니다

슬퍼3

 

 

 

 

 

 

귀여움을 참지못하고 살짝 만져줬어요

보들보들

쓰담쓰담

 

 

 

 

 

 

 

이제 푸른 나무가 많은 곳으로 가서

아이들을 한마리씩 풀어줄거예요

다들 떠날 준비는 되었니*.*?

 

 

 

 

 

 

 

첫번째 선수 입장!

바이

 

 

 

 

 

 

 

 

조심히 감싸들어서 놓아주..............려고했는데

 

 

 

 

 

 

 

 

(벌써 나갈 생각에 머리부터 앞으로 튀어나온다)

 

 

 

 

 

 

 

 

나를 놓거라!!!

네이놈!!!

흥

 

 

 

 

 

 

 

 

나의 길을 막지 말거라!!

 

 

 

 

 

 

 

 

슬퍼2

어쩜

그렇게 빨리 떠나고싶은거니..?

 

 

 

 

 

 

 

 

드디어! 흙바닥에 뽀송한 발바닥을 내딛는 순간!

 

 

 

 

 

 

 

 

처음이라 어색한지 움직이지도 않고 어리둥절하네요

 

 

 

 

 

 

 

 

나는 오디로 가야하징...

느낌표

 

 

 

 

 

 

 

 

이 커다랗고 까무잡잡한건 뭐징..

느낌표

 

 

 

 

 

 

 

 

하지만 어리둥절도 잠시!

곧 적응하고

나무위로 뽈뽈뽈 올라갑니당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메롱

 

이 아이는 처음 구조될 당시

새의 공격을 받아 눈을 다쳤었는데,

점점 눈도 뜨고 맑아지고 있어요!

곧 있으면 더 회복될거랍니다:)

 

 

 

 

 

 

 

 

혹시나 적응을 못하진 않을까

걱정 많이했는데..ㅠㅠ

건강히 커서 나무도 올라가고!

빠르게 풀 위를 달려보기도하고!

대견하다 대견해

토닥토닥

 

 

 

 

 

 

 

 

언제 머뭇거렸냐는듯이

높은 곳도 재빠르게 잘 올라가네요!

높은 곳에서 뽐도 한번 내주고!

 

 

 

 

 

 

 

 

엉엉

그래

뒤도보지말고

그대로

가는거야

괜...

괜찮아

또르르

 

 

 

.

.

.

.

.

.

.

 

그렇게 5마리의 아기다람쥐들은 우리품을 떠나고..

 

.

.

.

.

.

.

.

.

 

다음날!

혹시나 새의 공격을 받지는 않았을지,

헤매고 다니지는 않을지

걱정되던터라 풀어준 곳에 다시 찾아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귀엽게

형제들끼리 모여서 옹기종기 자고있는 다람쥐들!

ㅠ_ㅠ

끝까지 이렇게 귀엽기 있기? 없기?

잘 지내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놓이네요

 

 

 

 

 

 

 

이제는 섬 곳곳을 돌아다니며 먹이도 구해먹고

다른 친구들도 만나서 잘지내고 있겠죠?

부디 엄마도 찾길..!

또 보자 다람쥐들아 안녕:)

 

 

 

 

 

+마지막 덤은 귀여운 다람쥐 꼬리

Bye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